대천해수욕장, 조개잡이 '한창'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11/08/05 [12:24]

대천해수욕장, 조개잡이 '한창'

박명진 기자 | 입력 : 2011/08/05 [12:24]
갯벌도 아닌 대천해수욕장에서 밀조개(일명 노랑조개)가 떠밀려와 대천해수욕장 백사장에서는 때 아닌 조개잡이가 한창이다.

대천해수욕장에서 조개잡이 체험은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다. 대천해수욕장은 갯벌이 아닌 조개껍질로 이루어져 조개가 서식하기에 적합하기 않기 때문이다.

이번에 출몰한 밀조개는 자리를 옮기면서 밀집해서 서식하는 조개로 지난해 독산해수욕장에 출몰했다가 올해에는 대천해수욕장에 출몰하게 됐다.
▲     ©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대천해수욕장으로 해수욕을 하기 위해 찾아온 관광객들은 뜻하기 않게 갑자기 밀려온 조개잡이 체험에 빠져 무더위를 잊고 있으며, 관광객마다 많게는 10여kg씩 조개를 잡아가고 있다.

밀조개는 호미나 삽 등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손과 말만을 이용해도 손쉽게 조개를 채취할 수 있고 채취한 조개는 가정으로 가져가 직접 조리해 먹을 수 있다.

조개를 쉽게 잡는 방법은 발목정도 잠길 정도의 얕은 바닷가에서 모래를 천천히 밟으면서 지나가면 밀조개가 숨을 쉬기 위해 모래위로 나오게 되며 모래위로 나온 조개를 잡으면 된다.

이렇게 잡은 조개를 그냥 가져갔다간 낭패를 보기 쉽다. 밀조개는 맛은 좋지만 바지락이나 백합과 달리 모래가 많아서 그냥 먹기는 어렵다. 모래를 빼기(해감) 위해서는 바닷물에 1~2일 정도 담아놔야 모래가 빠져 먹기에 좋다.

해감한 밀조개는 시원한 맛을 내므로 탕이나 찌개를 끓여 먹기도 하며, 굽거나 볶아서 술안주로 사용하기도 한다. 

서울에서 온 황모씨는 “휴가를 맞아 가족과 함께 대천해수욕장에 물놀이를 하러 왔다가 조개잡이 체험도 할 수 있어 매우 좋았다”며, “갯벌이 아닌 해수욕장에서 잡는 조개는 색다른 체험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밀조개는 껍데기가 황갈색이며 얇고 약간 둥근 삼각형으로 포항에서는 명지조개라고 부르고 황갈색의 껍데기를 가지고 있어 강릉․속초․삼척 등에서는 명주조개, 군산․부안․김제에서는 노랑조개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궁금중 2012/08/10 [14:39] 수정 | 삭제
  • 제목대로 입니다 왜 밀조개가 왜 서식하기 어려운 대천해수욕장으로 이동한것인가요? 그게 궁금중 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답변 바랍니다 부탁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