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바둑리그 '보령머드팀' 창단

보령출신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 등 5명 구성…21일부터 한국여자바둑리그 참가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14:36]

한국여자바둑리그 '보령머드팀' 창단

보령출신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 등 5명 구성…21일부터 한국여자바둑리그 참가

박명진 기자 | 입력 : 2020/05/19 [14:36]

국내 여자랭킹 1위인 최정 9단을 비롯, 우수한 선수들로 구성된 보령머드팀이 공식 창단됐다. 보령머드팀은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반상 지존계를 평정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령시는 1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김동일 시장과 한국기원 이창호 국수 및 정동환 본부장, 보령머드팀 감독과 선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참여할 보령머드팀의 창단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보령머드팀 창단은 현재 여자랭킹 1위인 최정 9단의 고향으로 상징성이 높고, 프로 바둑대회 참가 및 운영, 대회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령머드팀은 지난해 서울 사이버오로팀을 맡았던 문도원 3단이 감독을 맡고, 보령 출신이자 여자바둑 랭킹 1위인 최정 9단 ▲여자바둑 랭킹 20위인 강다정 2단 ▲여자바둑 랭킹 31위인 김경은 1단 ▲올해 입단한 박소율 1단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됐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 시즌 무패 신화의 주역 최정 9단을 연고지 우선권으로 영입해 천군만마를 얻은 듯하고, 문도원 감독의 탁월한 리더십과 우수한 선수 영입으로 (비록) 신생팀이지만 조심스럽게 우승도 예상하고 있다”며, “이번 보령머드팀 창단을 통해 바둑의 저변 확대는 물론 지역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단법인 한국기원이 주최하고 바둑TV가 주관하는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는 21일부터 10월까지 진행되며 보령머드팀을 비롯 부안 곰소소금, 서귀포 칠십리, 인천 EDGC, 여수 거북선, 삼척 해상케이블카, 서울 부광약품, 포항 포스코케미칼 등 8개 팀이 참여해 반상 최고수를 가리게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교육·문화·체육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