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한국중부발전 에너지산업 육성 협약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16:32]

보령시.한국중부발전 에너지산업 육성 협약

박명진 기자 | 입력 : 2020/04/10 [16:32]

보령시는 정부의 신 기후체제 출범 및 보령화력 조기 폐쇄에 따른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도모하기 위해 한국중부발전과 에너지 산업 공동 육성키로 했다.

 

시는 9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동일 시장과 박형구 한국중부발전(사) 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산업 공동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보령화력 1 ․ 2호기 조기 폐쇄 및 석탄 화력발전 감축에 적극 대비하고, 정부로부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신규 지정 등 미래형 에너지 신산업 발굴 ․ 육성을 통해 서해안 권을 대표하는 에너지 거점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석탄 화력발전 감축 대비 공동 대응 및 중장기 에너지계획 수립 ▲에너지 신산업 공동 육성 및 지역 일자리 창출 협력 ▲에너지 신산업(연관) 산업 단지 조성 및 기업 유치 ▲에너지 관련 연구 R&D 및 산학연 클러스터 구성․운영 ▲국가 및 충남도 에너지정책과 연계한 지역에너지 특화전략 수립 등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시는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로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라 단기적으로는 다양한 에너지원을 활용한 에너지 융복합산업단지 조성과 LNG를 이용한 에너지신산업 육성 전략을, 장기적으로는 풍력발전 및 기타 신재생에너지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및 친환경 에너지 타운 육성 전략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는 우리 지역 내 에너지공기업인 한국중부발전과 협력해 지역에 맞는 에너지 산업의 집중 육성과 연관기업 유치, 전문적인 연구지원 등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2020년 에너지 융복합단지 신규지정 공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에너지 융복합단지로 지정될 경우 ▲지방세 감면(취득세, 재산세) ▲에너지 특화기업의 연구개발비 지원 ▲에너지 특화기업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한 우선구매 ▲지방투자 촉진보조금 2%p 우대 ▲2021년 이후 지역별 특성화된 기반 구축사업 추진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동일 시장은 “보령화력 1.2호기가 폐쇄될 경우 1500여 명의 일자리가 감소하고 지방재정 수익과 소비지출 감소 등 연간 막대한 재정 손실이 발생하는 등 그동안 석탄 화력으로 인해 환경 피해 등을 입은 주민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에서도 이를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에너지 산업 융복합단지 신규 지정 등 에너지산업을 기반으로 보령시의 고충과 미래를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시는 화력발전을 통한 폐열과 LNG터미널의 냉열을 활용한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에너지 산업화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활용한 수요처(앵커기업) 유치 및 배후단지 조성 등 착실히 준비해 미래 먹거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제/농어업/해양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