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인구 10만 명, 1월 붕괴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22:46]

보령시 인구 10만 명, 1월 붕괴

박명진 기자 | 입력 : 2021/02/02 [22:46]

보령시 10만 명 인구가 지난 1월 말 무너짐에 따라 각종 위기가 현실화 되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시에 따르면 보령시의 1월말 인구도 9만 9964명으로 지난 12월말 기준 10만 229명에서 265명이 감소해 1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시는 인구 10만 명을 유지하기 위해 중장기 인구정책을 비롯 인구증가시책을 꾸준히 추진해 왔으나, 2005년부터 인구자연감소 현상이 시작되며 지난 연말 574명까지 감소하고 2013년부터 초고령사회로 진입해 노인인구 비율이 26%에 달하는 등 저출산‧고령화가 계속 심화돼 왔다.

 

시는 최근 보령화력 1.2호기 조기폐쇄 조치로 인한 근로자의 이직 등이 맞물려 인구 10만 마지노선 붕괴의 현실을 가속화 시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