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무인도에 고립된 부자 극적 구조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5 [21:14]

보령 무인도에 고립된 부자 극적 구조

박명진 기자 | 입력 : 2020/11/15 [21:14]

보령 해수욕장 인근 무인도에 고립된 부자(부 60대 . 아들 30대)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보령해양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4일 밤 10시 경 까지 썰물 시 육지가 드러나는 직언도에 들어가 조개를 잡다 섬에서 길을 잃고 밀물에 고립됐다.

 

보령해경은 홍원파출소 연안구조정과 해양경찰 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했다. 해경은 직언도 인근이 수심이 낮고 선박의 접근이 어려워 구조대에서 직접 수영을 해 들어갔으며 구조정은 고무보트를 준비해 직언도로 접근해  1시간여만에 구조했다.

 

해경 관계자는 "맨몸수영으로 구조대가 도착했을 당시 물이 계속 차오르는 밀물시간으로 조금만 더 지체됐다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바다를 찾을 때는 반드시 물때를 확인해야 한다. 특히 대조기에는 각별히 주의해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