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화력 1·2호기 내년 조기 폐쇄 확정... 주민들 걱정.분노..."이렇게 될 때까지 보령시 뭐했나"

보령시 먹여 살린 기업, 조기 폐쇄까지...보령시, 남 일처럼 수수방관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17:50]

보령화력 1·2호기 내년 조기 폐쇄 확정... 주민들 걱정.분노..."이렇게 될 때까지 보령시 뭐했나"

보령시 먹여 살린 기업, 조기 폐쇄까지...보령시, 남 일처럼 수수방관

박명진 기자 | 입력 : 2019/11/01 [17:50]

양승조 지사, 김동일 시장 환영...

김태흠 의원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올바르지 않다", "대책과 문제점을 찾으며 결정했어야 하는데 이건 무책임한 행동"

 

2022년까지 운영될 계획이었던 보령화력 1·2호기가 결국 내년까지만 운영되고 조기 폐쇄된다.

정부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보령화력 1·2호기를 내년 조기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표에 대해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 지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 참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30년 이상 노후 석탄화력 조기 폐쇄는 충남도의 핵심 현안이자 민선7기 주요 공약사항 중 하나”라며 “내년 12월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확정을 220만 도민과 함께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노후 석탄화력 조기 폐쇄 시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대책 마련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양 지사는 “발전소 폐쇄 후 경제적 파급 효과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중장기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마련과 주민주도형 발전 대안 모델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에 대해 김태흠 의원은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올바르지 않다"라며 "보령화력 1.2호기도 2022년도 까지 하기로 했는데 아무런 대책도 없이 2년 앞당겨 폐쇄하는 것은 유감이다. 원안대로 하면서 대책과 문제점을 찾으며 결정했어야 하는데 이건 무책임한 행동이다"라고 성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동일 시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령화력 1·2호기가 조기 폐쇄되면 시민이 더 쾌적한 환경에서 살 수 있을 것"이라며 "귀농·귀촌 인구도 늘어나면서 지역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시장은 이어 "정부의 이번 결정은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시기가 국도 77호선 보령 대천항∼태안 안면도 구간 개통시기와 맞물려 있어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시장은 "500여명의 일자리가 줄어들고 수백억원의 지방세수 감소가 예상된다"며 "정부는 공공기관 이전과 대규모 공장 조성 등 조기 폐쇄로 인한 후속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번 결정에 오기까지 소극적으로 행동해 온 보령시에 대한 비난은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령시는 이렇게 빨리 결정, 발표할 줄 몰랐다는 반응이다. 보령시 관계자는 "준비하고 있었지만 정부발표에 대책에 대한 내용이 없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정부 발표에 대해 보령시민의 반응은 분분하다. 한 40대 중년 여성은 "발전소에서 미세먼지가 많이 나온다고 하는데 조기 폐쇄돼 걱정을 덜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반면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은 다소 걱정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 50대 여성 김 모씨는 "굴뚝에서 나오는 것이 다 미세먼지인 줄 아느냐"며 "황사에 비하면 새발의 피도 안된다. 우린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1.2호기에 투입되는 노동인력이 얼마나 많은데, 먹고 사는데 많은 피해가 올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다른 50대 남성은 "중국에서 날라오는 황사나 미세먼지가 있는데 발전소에서 미세먼지가 얼마나 나온다고 조기 폐쇄까지 하느냐"며 "가뜩이나 안좋은 지역 경제인데 더 더 나빠지겠다"고 걱정했다.

 

또 다른 50대 남성은 "보령화력이 수십년간 보령시 먹여 살려 왔는데 발전소가 이지경 되기까지 보령시는 뭐하고 있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보령화력 1.2호기는  1983년과 1984년 각각 운영을 시작한 후 2009년 성능개선사업을 통해 수명을 연장,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상 2022년까지 운영될 계획이었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보령화력 1.2호기가 폐쇄되면 직접운영인력과 업무지원 인력, 협력업체 인력 등 439명의 고용인력이 감소하며 1가구 3명을 기준으로 하면 1,317명의 지역인구 감소와 연간 158억 원의 소비지출이 감소된다.

 

또한 지역 재정에 기여해 온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비 12억 원, 지역자원시설세, 기타지방세 등 총 44억 원 가량의 지방재정이 감소하게 된다.

 

그동안 충남도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를 위해 중앙부처 및 관계 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왔으며, 충청권 시·도지사 공동선언을 주도하고, 국회 및 도의회 정책토론회와 국제 컨퍼런스 등을 개최했다.

지난 7월에는 도내 300여 시민사회대표자로 구성된 ‘노후 석탄화력 범도민 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켜 도민 역량을 결집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