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서천.부여 가뭄 상습지역 ...용수 부족 해결 교두보 마련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지구 선정’...총 사업비 1950억 원

전연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15:57]

김태흠 의원, 서천.부여 가뭄 상습지역 ...용수 부족 해결 교두보 마련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지구 선정’...총 사업비 1950억 원

전연수 기자 | 입력 : 2019/07/08 [15:57]

김태흠 의원은 “충남 서천군, 부여군 등 가뭄 상습지역에 농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농어촌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5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예비타당성조사 지구로 선정됐다.” 고 8일 밝혔다.

 

김태흠 의원은 사업의 추진을 위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에서 활동하며 주무부처인 농식품부 장관과 기재부 차관에게 사업 필요성을 적극 호소해 왔다.

 

이 사업은 약 1년 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되면 2020년 설계비 반영을 시작으로 사업이 본격 착수된다.

 

동 사업은 금강의 여유수원을 판교지구에 공급하는 사업으로 사업규모는 총사업비 1950억 원, 수혜면적은 2148ha, 양수장 4개소, 용수로 총 길이는 95.3km이다.

 

김태흠 의원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 많은 애를 쓴 사업인데 지체돼 아쉽지만, 예비타당성 조사가 신속히 진행 돼 사업이 조기에 착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