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도항.송석항 어촌뉴딜사업 선정

낙후된 선착장 현대화 등 어촌․어항 개발에 215억원 투입

박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2/18 [17:26]

효자도항.송석항 어촌뉴딜사업 선정

낙후된 선착장 현대화 등 어촌․어항 개발에 215억원 투입

박명진 기자 | 입력 : 2018/12/18 [17:26]

보령 효자도항과 서천 송석항이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김태흠의원은 해수부 추진 ‘2019년도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에 보령 효자도항과 서천 송석항이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은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업으로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별로 특성 있는 통합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2019년도 사업 공모에는 전국에서 총 143개 지역이 신청해 최종 70개 사업지가 선정됐다. 충남도는 13개 지역 중 보령․서천을 포함한 6개 시군이 포함됐다.


효자도항은 어촌민속마을을 중심으로 ‘국민휴양형(자연경관․휴식공간 등)’으로 개발되며 2020년까지 총 132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서천 송석항은 김(해의, 海衣)을 테마로 한 수산․재생 복합형(수산물유통센터․어항 유휴 공간 활용)으로 총사업비는 83억원이다. 보령 호도항은 기항지 개선사업을 위해 25억원이 추가로 지원된다.


김태흠의원은 “국회 농해수위 위원으로 지역의 어촌 사업이 선정되도록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어촌뉴딜300사업의 선정으로 보령․서천 어촌지역의 생활 인프라가 크게 개선되고, 지역발전을 위한 자립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 2․3년차 사업에도 지역의 많은 어촌․어항이 포함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